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추모

리멤버

구본형

  • 정야
  • 조회 수 266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20년 8월 24일 04시 44분 등록


[대추 한 알]

 

 장석주

 

저게 저절로 붉어질 리는 없다

저 안에 태풍 몇 개

저 안에 천둥 몇 개

저 안에 벼락 몇 개

저 안에 번개 몇 개가 들어 있어서

붉게 익히는 것일 게다

 

저게 저 혼자 둥글어질 리는 없다

저 안에 무서리 내리는 몇 밤

저 안에 땡볕 두어 달

저 안에 초승달 몇 날이 들어서서

둥글게 만드는 것일 게다

 

대추야

너는 세상과 통하였구나

 

장석주 시집, 『단순하고 느리게 고요히』, 지식을만드는지식, 2012

20180728_115830.jpg


IP *.174.136.40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