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추모

리멤버

구본형

  • 정야
  • 조회 수 606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17년 10월 28일 01시 29분 등록



삶은 죽음을 먹는 것

 

 

 

밥이 무엇이라고 생각하는가?

그래, 매일 먹은 그 ''말이다.

 

꼭 기억하라.

밥맛을 모르면

사는 맛의 반의 모르고 사는 것이다.

 

인류는 밥벌이를 위해

참으로 많은 시간을 써 왔다.

그러므로 밥이 무엇인지를 잘 정의하면

인생의 반 이상이 정리된다.

 

삶은 죽음을 먹는 것이다.

앞의 밥상을 보라.

저 먹음직한 나물은 얼마 전까지

바람에 나부끼던 푸른 식물이었고,

잘 조려진 생선은 한때

바다를 헤엄치던 힘찬 생물이었다.

 

삶은 하루하루

죽음을 먹는 것이기 때문에

지루할 수 없고,

빚지지 않은 것이 없고,

치열하지 않을 수 없다.

 

내가 좋아하는 신화학자 조셉 캠벨은

'삶은 죽여서 먹음으로써 남을 죽이고,

자신을 달처럼 거듭나게 함으로써

살아지는 것'이라고 말한다.

이 할배의 통찰이 대단하지 않은가?

 

살기 위해 살아 있는 것을

죽여 먹는 것이 바로 밥이니,

밥벌이가 치열할 수밖에 없다.

 

죽음을 먹고

삶이 이어지는 것이니

대충 살 수는 없다.

그래서 힘껏 살수 밖에 없는 것이다

 

 

세월이 젊음에게,구본형, 청림출판, 22

 

 

IP *.174.136.40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 [리멤버 구사부] 내가 담아낼 인생 정야 2017.11.07 514
22 [리멤버 구사부] 흐르는 강물처럼 정야 2017.10.30 446
» [리멤버 구사부]삶은 죽음을 먹는 것 정야 2017.10.28 606
20 [리멥버 구사부] 자연 속에서 정야 2017.10.16 410
19 [리멤버 구사부] 자신의 이중성을 인정하라 정야 2017.10.09 519
18 [리멤버 구사부]인생이라는 미로, 운명을 사랑하라 정야 2017.10.04 509
17 [리멤버 구사부] 사람 사이의 관계는 천천히 흘러야 한다 정야 2017.10.04 606
16 [리멤버 구사부] 공헌력으로 차별화하라 정야 2017.10.04 386
15 [리멤버 구사부] '나의 날'을 만들어라. 정야 2017.10.04 408
14 [리멤버 구사부] 많이 웃어라 정야 2017.10.04 377
13 [리멤버 구사부] 많이 읽고 깊이 생각하라 정야 2017.10.04 440
12 [리멤버 구사부] 당신의 신화는 무엇인가? 정야 2017.10.04 366
11 [리멤버 구사부]자기 경영은 주어진 삶에 기쁨을 보는 것 정야 2017.10.04 356
10 [리멤버 구사부]내가 가지고 가는 것은 꿈과 추억이다 정야 2017.10.04 485
9 [리멤버 구사부] 깊이, 자신 속으로 들어가라 [1] 정야 2017.08.01 491
8 [리멤버 구사부] 삶의 떨림 [1] 정야 2017.08.01 429
7 [리멤버 구사부] 매일 같은 시각 한가지에 집중하라 [1] 정야 2017.07.21 702
6 [리멥버 구사부] 인문학적 감수성을 키워라 [1] 정야 2017.07.14 571
5 [리멤버구사부] 열중의 시간 [1] 정야 2017.07.14 387
4 [리멤버 구사부] 꿈이란 [1] 정야 2017.06.28 4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