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구본형

구본형

개인과

/

/

  • 구본형
  • 조회 수 6242
  • 댓글 수 2
  • 추천 수 0
2002년 12월 25일 13시 46분 등록
프리에이전트의 시대가 오고 있다 - 동아일보 6월 30일, 2001
다니엘 핑크, 에코리브르, 2001
('책의 향기' 프론트 기사,)

"그들을 돌보고 우리 스스로를 돌보는거죠. 우리의 삶을 다시 시작하는 겁니다.... 나는 이제 거짓말하는 능력을 잃어 버렸어요. 이게 늘 내가 바라왔던 나의 모습입니다." '제리 맥과이어'라는 영화 속의 한 구절이다. 35살의 나이에 자신의 삶을 되찾은 좀 경박스러운 스포츠 에이전트의 이야기이다.

이 영화와 동질의 실화가 바로 다니엘 핑크라는 저자의 경험이다. 그는 전미국부통령이던 엘 고어의 수석 원고 작성자였다. 어느 날 그는 부통령 집무실에서 토하게 된다. 의사의 진단은 '탈진'이었다. 3주 후에 그는 그 직장을 떠나 프리에이전트의 길로 들어섰다. 그리고 전국을 돌며 프리에이전트들의 기쁨과 애환을 취재한다. 이 책은 그 과정에서 알게된 사회적 추세에 대한 보고서이다.

그의 해석을 따라가 보자. 조직 속에 사는 조직인간에게 자기 반성이나 자기 표현은 중요하지 않다. 조직은 별도의 목적을 가지고 있다. 구성원은 그 목적을 위해 종사한다. 조직은 있고 개인은 없다. 조직은 아버지이다. 충성이 곧 돈이고 승진이고 성장이었다. 조직이 곧 개인의 명함이고 정체성이다.

'안정과 충성'이라는 거래의 조건은 20세기 후반 산업화 사회를 특징짓는 노동의 윤리였다. 그 속에서 개인은 스스로 내세울 만한 자기다운 전문성을 가지고 있지 못했다.

그러나 1990년 이후 노동의 윤리는 바뀌기 시작했다. 상시 구조조정과 시도 때도 없는 감원은 직원을 가족의 일원으로 여기던 가부장적 지배 구조의 뿌리를 흔들었다. 조직이 직장의 안정을 보장하지 못하게 되자 수직적 충성도 사라졌다.

더욱이 그 동안의 번영은 개인으로 하여금 먹고사는 욕구외에 더 중요한 자기에 대한 정체성을 생각하게 만들었다. 조직목표를 위해 나의 정체성을 감추고 개성을 억누르기보다는 자신에게 진실해 지고 싶어했다.

원하는 일을 하며 그 속에서 의미를 찾길 바라게 되었다. 노동이 무의미하다면 삶 또한 별 의미가 없다는 것을 이해하기 시작했다. 그리하여 일과 여가와 가정 사이의 균형을 모색하게 되었다.

예를 들어 나는 1인 기업가인데 이 책에서 말하는 전형적인 프리에이전트다. 전문분야를 가지고 있으며 혼자 일한다. '변화경영'이라는 주제로 책을 쓰고 강연을 하고 방송을 하고 신문에 기고를 한다. 집에 네트워크를 깔고 사무실로 쓰고 있다.

그러나 실제로는 내가 있는 곳은 어디고 내 사무실이다. 5천원이면 맛있는 커피 한잔에 북악산과 경복궁이 조망되는 카페를 몇 시간이고 사무실로 빌려 쓸 수 있다. 내가 원할 때 누구의 허락도 받지 않고 일을 잠시 중단하고 거리를 걸을 수 있고 산에 갈 수 도 있다. 아무도 간섭하지 않는다.

원하는 일을 원하는 시간에 내 방식대로 할 수 있다. 소속된 조직이 없으니 매여있는 곳 또한 없다. 수직적 충성을 바쳐야할 곳은 없지만 수평적 충성을 바쳐야할 곳은 늘었다. 가족과 친구에 대한 충성, 동료와 고객에 대한 충성, 공동체에 대한 충성이 그것이다. 그들은 늘 '한결 같은 나'를 요구한다. 내가 하는 일은 자신의 이름을 걸어야하는 '실명제 직업'이다.

저자는 프리 에이전트( Free Agent)는 이제 개념이 아니라 조직인간을 대체해 가는 분명한 사회적 현실이라고 믿고 있다. 전보다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잠재력을 발현하며 살아갈 수 있게 되었다는 것, 그리고 스스로 경제적 운명을 책임질 수 있게 되었다는 것은 좋은 일이다. 완벽할 수는 없지만 이것은 분명한 진보가 아닐 수 없다.

잊지 말아야할 것은 어떤 사회적 현상도 핑크빛일 수만은 없다는 점이다. 환상에 속지 않으려면 '프리에이전트는 기회와 교환하는 조건으로 재능을 제공한다' 라는 고용 계약의 핵심을 꼭 기억해야한다. 기회란 새로운 기술을 습득하는 것이기도 하고, 새로운 사람을 만나 인간 관계를 확장하는 것이기도 하고, 재미를 얻을 수 있는 것이기도 하다. 물론 돈을 벌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하다.

재능이란 사람을 파는 것이 아니라 능력을 빌려주는 것이다. 자신의 재능을 발견하고 계발하여 스스로를 자본화하지 못한다면 어떤 프리에이전트도 지금 임시직들이 겪고 있는 불안정, 무관심, 저임금, 무혜택의 어두움을 벗어나기 어렵다.

자, 이번 주말엔 '제리 맥과이어'를 빌려 보고 밥 딜런의 노래를 들으며 이 책을 읽어보면 어떨까 ? "아침에 일어나서 하고 싶은 일을 하는 사람, 그 사람은 성공한 사람이라네"
IP *.208.140.138

프로필 이미지
2016.11.13 12:02:12 *.212.217.154

아침에 일어나서 하고 싶은 일을 하는 사람, 그 사람은 성공한 사람이라네. - 구본형

프로필 이미지
2018.11.25 11:51:18 *.212.217.154

프리에이전시,

우리 모두는 언젠가는

자발적이든 타발적이든

조직생활을 벗어나

스스로 일어설 수 밖에 없겠지요.


그것을 위대한 도약의 기회로 삼을수 있다면

아침에 일어나서 하고싶은일을 하는 

성공한 사람이 될 수 있을거에요.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3 혁명적 기업. 개인만이 산다 [3] 구본형 2002.12.25 5695
62 아름다운 비지니스 [2] 구본형 2002.12.25 5669
61 각종게이트를 보면서 [3] 구본형 2002.12.25 5662
60 세상은 '가능성의 장(場)이다 [2] 구본형 2002.12.25 5637
59 나는 살아있다. 이보다 더 분명한 사실은 없다 [3] 구본형 2002.12.25 5782
58 당신은 무엇으로 유명해 지기를 바라는가 ? [2] 구본형 2002.12.25 6022
57 자신을 불태우고 그 위에서 새로워져라 [2] 구본형 2002.12.25 5704
56 동.서양 철학자의 현대 지성 이중주 [2] 구본형 2002.12.25 5647
55 인간은 건축을, 건축은 인간을 만든다 [2] 구본형 2002.12.25 5726
54 가슴 뛰는 삶을 살아라 [2] 구본형 2002.12.25 7469
53 변화의 대가들 [2] 구본형 2002.12.25 5894
52 치열한 정신 세계에서 건진 '삶의 의미' -한국경제 [2] 구본형 2002.12.25 5666
51 살아있음의 경이로움 - '현재'는 선물입니다 [2] 구본형 2002.12.25 5761
50 설득 당하지 말고 설득하라 [2] 구본형 2002.12.25 5608
49 창조적 문제아가 되라 [2] 구본형 2002.12.25 5613
48 주희와 제자들간의 대화 - 평생을 두고 곱씹을 잠언들 [2] 구본형 2002.12.25 5851
47 어려서 감꽃을 줍던 손으로 이제는 돈을 세고있네 [2] 구본형 2002.12.25 5663
» 프리에이전트의 시대가 오고 있다 [2] 구본형 2002.12.25 6242
45 오랜 기다림 끝의 성취가 진정한 행복 [2] 구본형 2002.12.25 5851
44 싸우지 않는 삶은 죽음의 냄새가 나서 싫다 [2] 구본형 2002.12.25 60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