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추모

리멤버

구본형

  • 정야
  • 조회 수 500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19년 2월 25일 02시 30분 등록



[나는 내 인생이 마음에 들어]


이근화


나는 내 인생이 마음에 들어

한 계절에 한 번씩 두통이 오고 두 계절에 한 번씩 이를 뽑는 것

텅 빈 미소와 다정한 주름이 상관하는 내 인생!

나는 내 인생이 마음에 들어

나를 사랑한 개가 있고 나를 몰라보는 개가 있어

하얗게 비듬을 떨어뜨리며 먼저 죽어가는 개를 위해

뜨거운 수프를 끓이기, 안녕 겨울

푸른 별들이 꼬리를 흔들며 내게로 달려오고

그 별이 머리 위에 빛날 때 가방을 잃어버렸지

가방아 내 가방아 낡은 침대 옆에 책상 밑에

쭈글쭈글한 신생아처럼 다시 태어날 가방들

어깨가 기울어지도록 나는 내 인생이 마음에 들어

아직 건너 보지 못한 교각들 아직 던져 보지 못한 돌멩이들

아직도 취해 보지 못한 무수히 많은 자세로 새롭게 웃고 싶어


*


그러나 내 인생의 1부는 끝났다 나는 2부의 시작이 마음에 들어

많은 가게들을 드나들어야지 새로 태어난 손금들을 따라가야지

좀 더 근엄하게 내 인생의 2부를 알리고 싶어

내가 마음에 들고 나를 마음에 들어 하는 인생!

계절은 겨울부터 시작되고 내 마음에 드는 인생을

일월부터 다시 계획해야지 바구니와 빵은 아직 많이 남아 있고

접시 위의 물은 마를 줄 모르네

물고기들과 꼬리를 맞대고 노란 별들의 세계로 가서

물고기 나무를 심어야겠다


*


3부의 수프는 식었고 당신의 입술로 흘러드는 포도주도

사실이 아니야 그렇지만 인생의 3부에서 다시 말할래

나는 내 인생이 정말로 마음에 든다

아들도 딸도 가짜지만 내 말은 거짓이 아니야

튼튼한 꼬리를 가지고 도끼처럼 나무를 오르는 물고기들

주렁주렁 물고기가 열리는 나무 아래서

내 인생의 1부와 2부를 깨닫고

3부의 문이 열리지 않도록 기도하는 내 인생!

마음에 드는 부분들이 싹둑 잘려 나가고

훨씬 밝아진 인생의 3부를 보고 있어

나는 드디어 꼬리 치며 웃기 시작했다


『세계의 문학』2006년 가을호


20180826_144322.jpg

IP *.174.136.40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3 [시인은 말한다] 꿈, 견디기 힘든 / 황동규 정야 2019.05.20 434
102 [리멤버 구사부] 우리가 진실로 찾는 것 정야 2019.05.20 285
101 [시인은 말한다] 봄밤 / 김수영 file 정야 2019.05.20 493
100 [리멤버 구사부] 부하가 상사에 미치는 영향 file 정야 2019.04.29 443
99 [시인은 말한다] 도화 아래 잠들다 / 김선우 file 정야 2019.04.22 371
98 [리멤버 구사부] 죽음 앞에서 file 정야 2019.04.15 352
97 [시인은 말한다] 이 또한 지나가리라 / 랜터 윌슨 스미스 file 정야 2019.04.08 645
96 [리멤버 구사부] 인생은 불공평하다 file 정야 2019.04.01 381
95 [시인은 말한다] 상처적 체질 / 류근 file 정야 2019.03.25 438
94 [리멤버 구사부] 시처럼 살고 싶다 file 정야 2019.03.25 289
93 [시인은 말한다] 꿈꾸는 사람 / 라이너 마리아 릴케 file 정야 2019.03.11 338
92 [리멤버 구사부] 도약, 그 시적 장면 file 정야 2019.03.04 390
» [시인은 말한다] 나는 내 인생이 마음에 들어 / 이근화 file 정야 2019.02.25 500
90 [리멤버 구사부] 흐름에 올라타라 file 정야 2019.02.25 295
89 [시인은 말한다] 벽 / 정호승 file 정야 2019.02.11 599
88 [리멤버 구사부] 어울리는 사랑 file 정야 2019.02.07 353
87 [시인은 말한다] 늦게 온 소포 / 고두현 file 정야 2019.01.28 487
86 [리멤버 구사부] 사람의 스피릿 file 정야 2019.01.21 311
85 [시인은 말한다] 삶은 계란 / 백우선 file 정야 2019.01.21 459
84 [리멤버 구사부] 시인은 말한다 file 정야 2019.01.07 2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