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추모

리멤버

구본형

  • 정야
  • 조회 수 635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19년 3월 25일 03시 09분 등록



상처적 체질

 

                 류근

 

나는 빈 들녘에 피어오르는 저녁연기

갈 길 가로막는 노을 따위에

흔히 다친다

내가 기억하는 노래

나를 불러 세우던 몇 번의 가을

내가 쓰러져 새벽까지 울던

한 세월 가파른 사랑 때문에 거듭 다치고

나를 버리고 간 강물들과

자라서는 한번 빠져 다시는 떠오르지 않던

서편 바다의 별빛들 때문에 깊이 다친다

상처는 내가 바라보는 세월

 

안팎에서 수많은 봄날을 이룩하지만 봄날,

아무도 기억하지 않는 꽃들이 세상에 왔다 가듯

내게도 부를 수 없는 상처의

이름은 늘 있다

저물고 저무는 하늘 근처에

보람 없이 왔다 가는 저녁놀처럼

내가 간직한 상처의 열망, 상처의 거듭된

폐허,

그런 것들에 내 일찍이

이름을 붙여주진 못하였다

 

그러나 나는 또 이름 없이

다친다

상처는 나의 체질

어떤 달콤한 절망으로도

나를 아주 쓰러뜨리지는 못하였으므로

 

내 저무는 상처의 꽃밭 위에 거듭 내리는

, 저 찬란한 채찍



 

­『상처적 체질』,류근, 문학과지성사, 2010

 

KakaoTalk_20190322_175536964.jpg

IP *.174.136.40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2 [리멤버 구사부] 우리가 진실로 찾는 것 정야 2019.05.20 448
101 [시인은 말한다] 봄밤 / 김수영 file 정야 2019.05.20 792
100 [리멤버 구사부] 부하가 상사에 미치는 영향 file 정야 2019.04.29 642
99 [시인은 말한다] 도화 아래 잠들다 / 김선우 file 정야 2019.04.22 565
98 [리멤버 구사부] 죽음 앞에서 file 정야 2019.04.15 540
97 [시인은 말한다] 이 또한 지나가리라 / 랜터 윌슨 스미스 file 정야 2019.04.08 911
96 [리멤버 구사부] 인생은 불공평하다 file 정야 2019.04.01 577
» [시인은 말한다] 상처적 체질 / 류근 file 정야 2019.03.25 635
94 [리멤버 구사부] 시처럼 살고 싶다 file 정야 2019.03.25 453
93 [시인은 말한다] 꿈꾸는 사람 / 라이너 마리아 릴케 file 정야 2019.03.11 528
92 [리멤버 구사부] 도약, 그 시적 장면 file 정야 2019.03.04 602
91 [시인은 말한다] 나는 내 인생이 마음에 들어 / 이근화 file 정야 2019.02.25 761
90 [리멤버 구사부] 흐름에 올라타라 file 정야 2019.02.25 448
89 [시인은 말한다] 벽 / 정호승 file 정야 2019.02.11 926
88 [리멤버 구사부] 어울리는 사랑 file 정야 2019.02.07 524
87 [시인은 말한다] 늦게 온 소포 / 고두현 file 정야 2019.01.28 736
86 [리멤버 구사부] 사람의 스피릿 file 정야 2019.01.21 467
85 [시인은 말한다] 삶은 계란 / 백우선 file 정야 2019.01.21 663
84 [리멤버 구사부] 시인은 말한다 file 정야 2019.01.07 418
83 [리멤버 구사부] 피그말리온적 투쟁가 file 정야 2019.01.07 4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