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오늘의

연구원의

변화경영연구소의

  • 효우
  • 조회 수 1967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15년 11월 18일 04시 33분 등록

오늘은 이맘때면 다시 펼쳐보는  윤동주 시인의 시 한수를 여러분과 나눌까 합니다.


사랑스런 추억  /   윤동주


봄이 오던 아침,
서울 어느 쪼그만 정거장에서 희망과 사랑처럼 기차를 기다려,
나는 플랫폼에 간신한 그림자를 떨어뜨리고,담배를 피웠다.

내 그림자는 담배연기그림자를 날리고,비둘기 한 떼가 부끄러울 것도 없이
나래 속을 속, 속, 햇빛에 비춰 날았다.기차는 아무 새로운 소식도 없이나를 멀리 실어다 주어,
봄은 다 가고-동경 교외 어느 조용한 하숙방에서,옛거리에 남은 나를 희망과 사랑처럼 그리워한다.


오늘도 기차는 몇 번이나 무의미하게 지나가고, 오늘도 나는 누구를 기다려
정거장 가차운 언덕에서 서성거릴 게다.


- 아아 젊음은 오래 거기 남아 있거라



제 나이 스므살, 처음 이시를 읽었을때 분명 시속의 계절은 봄이 이운 풍경인데,
왜 자꾸 호젓한 역사의 쓸쓸한 가을풍경이 그려지던지요.

시인이 동경에서 간신한 그림자를 지탱하던 시절. 질풍노도의 청년기여야 할
시인의 스므살이 칠십대 노로의 심상처럼 읽혀졌습니다.

가끔 스스로가 '간신한 그림자' 처럼 여겨질때 사랑스런 추억을 읽습니다.
시인이 아픈 시간을 '사랑스런 추억'으로 명명하며 견딘 것을기억하면서
말입니다.  지방에 다녀 온 뒤 목이 잠겨 말이 안 나오고, 미열과 두통에 시달리던 시간이었지요.
그래도 어제 아침 목상태가 조금 좋아져 예정되어 있던 강연을 다녀 오며
이 시가 다시 생각났습니다.
 
 시인의 짧은 생, 전부를 걸어 갈망한 조국의 해방.  제가 강연장에서 만난 분들과
 이 편지를 받아 보시는 여러분의 갈망은 과연 무엇일까 문득 궁금해 집니다.



 

 정예서의 나를 세우는 네가지 기둥  여행. 일박이일  11월 참여, 모집

http://cafe.naver.com/east47/34607  링크된 주소 클릭
 


IP *.110.177.160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