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구본형

구본형

개인과

/

/

  • 구본형
  • 조회 수 6529
  • 댓글 수 2
  • 추천 수 0
2004년 2월 6일 17시 51분 등록
휴일날 아침 - 샘터, 2월호, 2004

휴일날 아침은 늘 배가 고픕니다. 나는 언제나 새벽에 일어나기 때문에 아침밥을 일찍 많이 먹는 편입니다. 아이들이 학교갈 때는 애들과 함께 밥을 먹으면 아주 적당합니다. 그러나 휴일날 아침에는 큰 아이도 작은아이도 늦잠을 잡니다. 아내도 덩달아 늦게 까지 잡니다. 그러나 나는 늘 일어나던 그 시간에 일어나 글을 씁니다. 아침을 먹어야 하는 그 시간이 되어도 아무도 일어나지 않습니다. 그래서 휴일 날에는 늘 아침 배가 고픕니다.

배가 좀 고픈 것은 괜찮은 일입니다. 이상하지만 그건 꽤 건실한 생활을 하고 있다는 느낌을 줍니다. 그러니까 바라기만 하면 언제고 곧 채워질 아주 구체적인 욕망을 가지고 있다는 즐거움을 줍니다. 배고픔처럼 절실하고도 쉽게 채워지는 욕망이 어디 있겠습니까 ? 무엇을 이룬다는 것이 하나도 쉬운 것이 없는 세상에서 이렇게 쉽게 절실한 욕망 하나를 매일, 그것도 세 번씩이나 채울 수 있다는 것은 대단한 행복입니다.

어렸을 때 우리 집은 아주 가난했습니다. 아버지는 누런 봉투에 되빡쌀을 사들고 들어오곤 하셨습니다. 그때 대부분의 아버지들처럼 우리 아부지도 가난한 아빠였습니다. 특히 가난한 아빠였지만요.

그러나 그 당시 나는 돈은 없었지만 가난하다는 생각을 하지는 않았습니다. 어쩐 일인지 모르지만 그때 내겐 가난은 하나의 꿈과 낭만 같은 것들과 혼동되기도 했습니다. 좋은 집에 살고 맛있는 것을 먹는 것이 싫은 것을 아니지만 그렇다고 대단한 것도 아니었습니다.

약간의 결핍과 불편은 오히려 정신적 깊이를 더해 줄 수 있으리라는 책들 속의 말들을 잘 믿었던 것 같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책을 본다는 것은 내게 가장 중요한 오락이었고 탈출구였고 자부심이었습니다. 책 한 권을 사기 위해서 며칠 씩 부실한 식사를 해야한다는 것은 아주 멋진 낭만적 스토리였습니다.

젊었을 때 내가 느꼈던 것은 비참한 가난이 아니라 가난 속에서 나를 일으켜 세운다는 신나는 모험 같은 것이었습니다. 그건 기름덩이 미끈거리는 부유함에 대한 은은한 적대감이기도 했습니다. 천박하지 않게 인생을 산다는 것, 그런 것들이 참 좋았습니다.

평범한 직장인으로 아이들을 키우면서 아이들이 가난하다는 느낌을 받게 하지는 않았던 것 같습니다. 한국사회가 경제적으로 나아지면서 먹고사는 것들은 대부분 아주 많이 좋아졌고 나 역시 그 평균적 상승에 동참했습니다.

그러나 이상하게도 생활은 훨씬 나아졌지만 우리는 더욱 가난해 졌다는 생각이 종종 확실한 증거를 들이대며 달려듭니다. 가난을 참지 못함으로 가난을 두려워하고, 물리적 가난이 부끄러움이 되고, 부자가 되는 것이 인생 최고의 목표가 되는 지나친 집착들이 주위를 둘러보면 심심찮게 발견됩니다.

부유함은 좋은 것이지만, 부자병은 치료를 요하는 심각한 질병입니다. 그건 다른 사람의 기준에 맞추기 위해 밤낮없이 노심초사하는 것이며, 가족과 잘 지내는 법을 잊는 것이며, 이해의 관점만이 사람을 사귀는 숨어있는 동기가 되게 하는 것입니다.

지금 가지고 있는 것을 즐기는 여유를 잃게 하는 것이며, 가장 소중한 사람들과의 관계가 늘 나중의 것으로 밀려나게 하는 것이며, 자신의 기준을 상실하게 하는 것입니다. 자신의 가치와 철학이 통하는 작고 아름다운 자신의 세계를 포기하게 되면 무엇이 남을 지 잘 모르겠습니다.

기름기가 좀 적은 건강한 밥 생각을 했더니 배가 더 고파집니다. 아침밥 기다리는 휴일 아침은 기분이 좋습니다.













IP *.229.146.28

프로필 이미지
2016.01.03 14:22:38 *.212.217.154

부유하지만, 건강한 삶,

가난하지만 풍족한 인생.


어떻게 다음세대에서, 

부유함이 아닌 건강한 가치와

노동의 고단함이아닌, 땀이 되돌려 주는 삶의 찬란함을 선물해 줄 수 있을까요?


2016년 새해가 밝아옵니다.

새로운 목표를 향한 큰 꿈을 꾸면서,

작지만 가치있는 고민을 모른척 하지 않기를 바래봅니다.

프로필 이미지
2018.07.11 12:36:39 *.143.63.210

나는, 당신의 이런 긍정적인 에너지가 참 좋습니다.

나와 많이 닮아있어 더욱 그러합니다.

삶에대한 긍정, 그 에너지를 함뿍 얻어 즐거웁게 하루를 시작합니다.

감사합니다^^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63 발로 쓴다 -프리드리히 니체, 생각탐험 21 [2] 구본형 2010.06.22 6421
462 등불을 꺼버리면 더 큰게 보일게다 [2] 구본형 2002.12.25 6424
461 싸우지 않는 삶은 죽음의 냄새가 나서 싫다 [2] 구본형 2002.12.25 6428
460 가끔 며칠 굶어 보는 것에 대하여, [2] 구본형 2004.06.06 6431
459 죽음이 삶을 지킨다, [9] 구본형 2006.02.17 6431
458 질서와 자유 - 그 어울림 [5] 구본형 2005.10.13 6436
457 혼동 속에서 질서를 유지하는 힘과 자기경영 [2] 구본형 2004.10.08 6437
456 왜 변화의 경영에 실패하는가 ? [2] 구본형 2007.02.12 6447
455 저 안내자가 멈출 때까지 계속 걸어갈 것이다 [4] 구본형 2004.01.24 6448
454 칭찬의 효용에 대한 지나친 남용에 대하여,, [7] 구본형 2004.10.08 6448
453 위를 탐구하라 [4] [2] 구본형 2008.02.20 6463
452 개인에게 변화 경영은 좋은 삶을 만들어 내기 위한 것이다 [2] 구본형 2007.11.02 6465
451 First, Break All the Rules [2] 구본형 2006.01.18 6487
450 불멸의 기업의 조건 [3] 구본형 2011.05.13 6490
449 쾌락을 다시 생각한다 - 생각탐험 8 [6] 구본형 2010.04.29 6504
448 꽃은 하루 밤 사이에 피고 버드나무는 하루 밤 사이에 푸르러 진다. [2] 구본형 2007.03.12 6514
447 노화는 ‘갑자기 찾아와 사람을 뒤흔들어’ 놓는다 [3] 구본형 2007.12.19 6515
446 변화의 의미 - 변화하지 않을 때의 기득권과 변화할 때의 혜택 [2] [1] 구본형 2002.12.25 6522
445 시대가 사람을 기르고, 운이 그 행보를 좌우한다- 생각탐험 7 [6] 구본형 2010.04.28 6523
444 문득, 한 여름 기억 [8] 구본형 2010.06.09 65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