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오늘의

마음을

마음을

2006년 3월 23일 01시 25분 등록
봄 꽃을 만나셨는지요?



저는 지난 주말, 아파트 앞 '뜨락'을 거닐다가 산수유 꽃을 만났습니다.

그 앞에 멈춰 서 잠시 노오란 꽃에 마음을 빼앗겼습니다.

올해 첫 봄의 증거를 확인한 마음이 갖는 무방비한 설레임을 즐겼습니다.



도심에 사는 우리에게 제일 먼저 봄을 알리는 꽃은 대체로 산수유입니다.

목련이나 개나리보다도 먼저 피어나 봄을 증거하는 이 녀석은 그래서

더욱 반갑고 돋보이는 꽃입니다.



대체로 사람 마음이 그렇지요?

산수유처럼 '다른 꽃보다 먼저 피는 꽃'에 마음을 주게 되거나

혹은 윤중로의 벚꽃처럼 일시에 피어오르며 그 화사함을 뽐내는 녀석들에게

유별난 환호를 보내게 됩니다. 초 봄의 꽃들이 유독 반가운 이유입니다.



허나 어느 시절에, 어느 모양으로 피어난다 한들 꽃이 아니겠습니까.

민들레는 봄의 한 복판에서 피고, 저녁에 핀다는 달맞이 꽃은 여름을 때로 삼아 핍니다.

흔하게 피는 꽃 코스모스는 가을을 만나야 피고, 동백은 눈오는 시절에도 핍니다.



사람마다 혹은 곤충마다 선호하지 않는 꽃은 있을지언정,

아름답지 않은 꽃은 없습니다.

그들 모두는 단 한 가지의 욕망, 씨앗을 품기 위해 피어나고 살아가기 때문입니다.

녀석들은 옆을 보지 않습니다. 먼저 피는 꽃을 시기하지도 않습니다. 조급함도 없구요.

그저 저마다 열매를 맺기에 가장 적합한 시기를 골라 온 힘을 다해 피어오를 뿐입니다.



우리 사람은 어떤지요?

일찌감치 피어오른 듯 보이는 타인의 인생에 부러움의 시선이 머물곤 합니다.

더러는 그들의 삶보다 뒤지진 않았나 조급해지기도 하구요.

허나 어느 시절, 어느 곳에서 피어오르는 인생이라도 가치롭지 않은 것이 없습니다.

중요한 것은 자신의 꽃 모양을 찾아 간직하고 스스로 개화할 때를 예비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마침내 때를 찾아 온 힘을 다해 피어오르려는 자세. 그 모든 삶은 아름답습니다.



철을 달리해 제 모양을 찾아 피어나는 꽃처럼, 사람의 삶도 그 모양과 때가 다를 뿐 아닐지요.

이런 까닭에 우리는

나보다 먼저 열어가는 타인의 인생을 흉내내며 불행해지지 말아야 합니다.



산수유 꽃으로 봄을 맞으며 생각해 봅니다.

불행의 원인 한가지는 '비교하는 마음' 아닐지.





---------------------------------------------



반갑습니다.

오늘 부터 매주 목요일에 편지로 찾아 뵐 김용규 입니다.

매사 깨닫는 것도 느리고, 후회도 많고, 부족함도 많은 사람의 이야기입니다.

매주 목요일에 그 부족한 사람의 이야기를 들려 드릴 계획입니다.



구본형 선생님의 제안을 받고 망설임이 컸지만,

못생긴 나무도 어느 숲에선 소용을 찾듯

부족한 사람의 이야기도 누군가의 마음에 위안이 될 수 있지 않을까...

글을 쓰는 과정을 통해 나도 변화하고 성장해 가지 않을까...

해서, 용기를 냈습니다.



앞으로 여러분의 애정어린 말씀과 함께 더욱 성장하겠습니다.

여러분 모두 아름다운 봄날 만드시길 빌며...



아름다운놈 김용규 드림.

IP *.189.235.111

프로필 이미지
박경환
2007.06.21 16:22:04 *.143.170.4
공감백배입니다~ 남의 행복을 탐하지 말라,,~ 좋은글,, 감사합니다~
프로필 이미지
tiffany replicas
2010.09.10 11:00:36 *.43.234.245
good
프로필 이미지
Chanel purses
2010.10.06 10:47:02 *.43.233.19
Sorkin is Chanel 2.55 back in the spotlight with gucci 財布 the upcoming film, "The Social gucci 長財布 Network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910 새로운 편지 [3] [2] 구본형 2006.03.21 8742
» 비교하지 마십시오 - 행복숲 칼럼<1> [3] 변화경영연구소 2006.03.23 8723
3908 행복학 원론 구본형 2006.03.24 9656
3907 장면 [1] 홍승완 2006.03.27 7553
3906 너는 너로서 살아가는가? 문요한 2006.03.28 9219
3905 행복은 미래에 있지 않습니다.-행복숲 칼럼<2> [1] 구본형 2006.03.30 8243
3904 오늘을 위한 퍼즐 한 개 [5] [1] 구본형 2006.03.31 7963
3903 강력한 커뮤니케이션 [3] 홍승완 2006.04.03 5381
3902 변하지 않는 그 무엇을 가졌는가 변화경영연구소 2006.04.04 7932
3901 행복숲 칼럼- 당신 안에는 당신이 있습니다. 변화경영연구소-김용규 2006.04.06 8119
3900 짐마차를 이끄는 작은 손 구본형 2006.04.07 8562
3899 삶을 비추는 거울 [5] 변화경영연구소-문요한 2006.04.11 7098
3898 카르페 디엠(carpe diem) 변화경영연구소-홍승완 2006.04.12 7905
3897 행복숲 칼럼-식물도 선생이 될 수 있습니다. 변화경영연구소-김용규 2006.04.13 7200
3896 10 분 강의 [1] 구본형 2006.04.14 7025
3895 시처럼 살아보자 [1] 변화경영연구소-홍승완 2006.04.17 6689
3894 사랑을 확인하는 특별한 기준 [3] 변화경영연구소-문요한 2006.04.17 6803
3893 사스래나무와 전나무 [4] 변화경영연구소-김용규 2006.04.20 7273
3892 [2] 구본형 2006.04.21 6820
3891 커뮤니케이션의 기본 2가지 [3] 변화경영연구소-홍승완 2006.04.24 67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