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추모

리멤버

구본형

  • 정야
  • 조회 수 376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21년 7월 12일 07시 32분 등록



송산서원에서 묻다


                               문인수


마을 뒤, 산 밑에 오래 버려진 송산서원에서

나는 폐허에게 묻는다. 이쯤에서 그만 풀썩 무너지고 싶을까.

이것 저것 캐묻는다.

찔레 덤불이 겹겹 앞을 가로 막으며 못 들어가게 한다.

돌아서고 싶을까. 찔레 가시에 찔리며 억지로 들어선 마당, 그리고 뒤꼍.

풀대들, 풀떼며 잡목들이 불학무식하다. 공부하고 싶을까. 작은 마루에 방 둘,

어디론가 훌쩍 떠나고 싶을까.

기둥과 기둥 사이에 줄을 쳐, 토종 강냉이 수십 다발을 주렁주렁 널어두었다. 

산새 부리들, 들쥐 다람쥐 청설모잇자국들이 대를 이어 상세하다.

이 빠진 세월은 또 얼마나 길까. 누군가 버리고 간 한 무더기 세로쓰기 책들,

대강 넘겨보니 사법고시 준비를 한 것 같다. 그리고 취사도구 몇 잘살까.

거미줄이며 먼지가 이렇게 힘세다. 작파했을까.

이 방 저 방 마구 부서져 널려 있는 것들 중에 격자무늬문짝 몇 개가 그나마 그래도 쓸 만하다. 사방, 닫아걸고 싶을까.

마당을 다시 잘 살펴보니 풀숲에 작은 웅덩이 흔적이 두 군데, 이쪽저쪽 숨어있다.

썩은 꺾꽂이 같은 세월, 깜깜 눈감고 싶을까.

나는 끝내 대답하지 않는다.

과거지사란 남몰래 버티는 것, 대답하지 않는다.


 

 문인수 시집, 『배꼽』, 창비, 2008


 


IP *.174.136.40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1 [시인은 말한다] 직소폭포 / 김진경 정야 2021.08.23 509
220 [리멤버 구사부] 필살기 법칙 정야 2021.08.16 520
219 [시인은 말한다] 함께 있다는 것 / 법정 정야 2021.08.09 584
218 [리멤버 구사부] 숙련의 '멋' 정야 2021.08.02 643
217 [시인은 말한다] 여름의 시작 / 마츠오 바쇼 정야 2021.07.26 534
216 [리멤버 구사부] 괜찮은 사람 되기 정야 2021.07.26 533
215 [시인은 말한다] 영원 / 백은선 정야 2021.07.12 562
214 [리멤버 구사부] 자신의 삶을 소설처럼 정야 2021.07.12 436
» [시인은 말한다] 송산서원에서 묻다 / 문인수 정야 2021.07.12 376
212 [리멤버 구사부] 불현듯 깨닫게 정야 2021.06.21 500
211 [시인은 말한다] 노자가 떠나던 길에 도덕경을 써주게 된 전설 / 베르톨트 브레히트 정야 2021.06.14 418
210 [리멤버 구사부] 치열한 자기혁명 정야 2021.06.14 439
209 [시인은 말한다] 다례茶禮를 올리는 밤의 높이 / 박산하 정야 2021.05.31 508
208 [리멤버 구사부] 지금 무엇을 하면 행복할까? 정야 2021.05.24 498
207 [시인은 말하다] 꿈 / 염명순 정야 2021.05.17 456
206 [리멤버 구사부] 스스로 안으로부터 문을 열고 정야 2021.05.10 531
205 [시인은 말한다] 나무들 / 필립 라킨 정야 2021.05.03 512
204 [리멤버 구사부] 나는 사는 듯싶게 살고 싶었다 정야 2021.04.26 377
203 [시인은 말한다] 밀생 / 박정대 정야 2021.04.19 342
202 [리멤버 구사부] 자연의 설득 방법 정야 2021.04.12 3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