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추모

리멤버

구본형

  • 정야
  • 조회 수 431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19년 2월 7일 00시 51분 등록



[어울리는 사랑]

 

잘 어울린다는 것은

무슨 뜻일까?

 

음이 어울려 음악이 되고,

색이 어울려 그림이 되고,

글이 어울려 책이 되는 것이다.

 

그대, 그렇다.

사람이 어울려

사랑이 되는 것이다.

 

그 사랑이 아름답다고

여겨지면 같이 있을 때

홀로 있을 때보다 더 고와야 한다.

그러니 그 사람과 함께 있으면

내가 더 좋은 사람이 된 듯

여겨질 때 그 사랑은 빛나는 것이다.

 

그러니 늘 생각해라.

홀로 있을 때는 작아 보이다가도,

그와 같이 있으면 그로 인해

내가 크게 돋보이고 그 또한 그러하다면,

그 사랑은 잘 어울려 행복한 사랑이다.

그럴 때는 그 사랑을 믿고 따르도록 해라.

 

서로 사랑하지 않고

아름다운 사랑이 될 수는 없다.

 

[마지막 편지], 구본형, 휴머니스트, 65

 

20181021_114959.jpg



IP *.174.136.40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3 [시인은 말한다] 현실 / 비스와바 쉼보르스카 file 정야 2019.07.29 394
112 [리멤버 구사부] 바라건대 file 정야 2019.07.22 405
111 [시인은 말한다] 잃는 것과 얻은 것 / 헨리 왜즈워스 롱펠로 file 정야 2019.07.15 457
110 [리멤버 구사부] 지금이 적당한 때 file 정야 2019.07.08 366
109 [시인은 말한다] 새출발 / 오보영 file 정야 2019.07.05 775
108 [리멤버 구사부] 비범함 file 정야 2019.07.05 384
107 [시인은 말한다] 늙은 마르크스 / 김광규 정야 2019.06.17 526
106 [리멤버 구사부] 우정 정야 2019.06.17 344
105 [시인은 말한다] 생활에게 / 이병률 정야 2019.06.17 446
104 [리멤버 구사부] 오늘을 실천하라, 내일 죽을 것처럼 정야 2019.05.27 415
103 [시인은 말한다] 꿈, 견디기 힘든 / 황동규 정야 2019.05.20 540
102 [리멤버 구사부] 우리가 진실로 찾는 것 정야 2019.05.20 371
101 [시인은 말한다] 봄밤 / 김수영 file 정야 2019.05.20 664
100 [리멤버 구사부] 부하가 상사에 미치는 영향 file 정야 2019.04.29 553
99 [시인은 말한다] 도화 아래 잠들다 / 김선우 file 정야 2019.04.22 468
98 [리멤버 구사부] 죽음 앞에서 file 정야 2019.04.15 435
97 [시인은 말한다] 이 또한 지나가리라 / 랜터 윌슨 스미스 file 정야 2019.04.08 806
96 [리멤버 구사부] 인생은 불공평하다 file 정야 2019.04.01 491
95 [시인은 말한다] 상처적 체질 / 류근 file 정야 2019.03.25 550
94 [리멤버 구사부] 시처럼 살고 싶다 file 정야 2019.03.25 381